You are here
Europe 

시칠리아 맛기행 출발!

비단이의 시칠리아 맛기행(1) – 팔레르모로 가는 길   또다른세상협동조합에서 여행을 담당하고 있는 박영운 비단길여행사 대표가 지난 21일부터 시칠리아 맛기행을 떠났습니다. 박 대표와 일행들이 시칠리아에서 보내오는 소식을 날짜별로 갈무리해서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합니다. 첫째날은 인천-이스탄불-튀니스-팔레르모로 이어지는 코스네요. 튀니스에서 타고가는 페리가 인상적인데요? 자~ 같이 떠나보실까요?^^ 자… 첫째 날은 여기까지입니다. 벌써 부터 둘째 날이 기다려지지 않으세요?^^  

Read More
Africa 

마라케시의 야시장

비단이의 모로코 기행(5) – 모로코의 마지막 날 12월 28일 마라케시의 중심지 제마엘프나 광장.. 야시장이 열릴때까지 카페에서 쉬고 있다. 이 여유도 오늘이 마지막.. 아~~모로코.. 아~북아프리카..!! 류경모 화이팅~~!! 마라케시의 마지막 날.. 아흑~~ 돌아가기 싫구나..^^ 모로코에서 마시는 마지막 맥주.. 맥주는 커녕 술조차 구하기 힘들었던 모로코.. 니 땜에 참 착실한 여행이 되었다.. 고맙다 증말..크흑…. 귀국을 하고 집으로 돌아와 마중나온 아이와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그리고 모두 잠든 밤.. 미생을 보다가 과거의 직원들 생각에 하염없이 눈물이 났다.. “힘들었던 시절..회사를 위해 노력했던 직원들..” “다 내 잘못이다..내가 부족한 탓이다..” 온전히 누구를 책임진다는것..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일이다… * 이…

Read More
Africa 

속세와 단절된 사하라 사막에서

비단이의 모로코 기행(3) – 크리스마스의 사하라 12월 23~25일 북아프리카의 겨울도 꽤 춥다. 낮에는 살짝 덥기까지한 날씨지만 아침 저녁으론 오한이 들 정도로 추워진다. 내가 머무는 호텔은 전통 모로코양식이라 내부가 대리석으로 되어 있고 난방이 안되는 곳.. 잠을 잘때 이불을 똘똘말고 자는것 외엔 추위를 이겨낼 다른 방도가 없다. 그래서인지 어제는 몸상태가 좋지않아 투어중에 타이레놀이나 아스피린을 먹어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을 했더랬다. 오후늦게 찾은 구시가 좁은 골목길의 노천카페.. 진한 에스프레소를 시켜 놓고 큼지막한 각설탕 두개를 넣었다. 그리고 두잔을 연거푸 마셨는데.. 좋지 않던 몸상태가 정상으로 돌아왔다. 모로코의 에스프레소.. 에티오피아의 분나.. 아프리카 커피는 나를 살리는 커피인가보다.. 페스를…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