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윤수 교수와 유럽 도시문화 기행(8/9~19)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Share on LinkedIn

이 시대의 대표적 융합 지식인이자 문화평론가인 정윤수 교수님과 함께 유럽의 도시문화를 탐방하는 여행을 떠납니다. 합스부르크 가문의 수도였던 비엔나에서 출발해 사운드오브뮤직과 모차르트의 생가가 남아 있는 잘츠부르크를 거쳐 독일 뮌헨과 아름다운 성의 도시 퓌센, 뉘른베르크와 바그너의 도시 바이로이트를 거쳐 체코 프라하를 탐방합니다. 다시 작센왕국의 수도였던 독일의 피렌체 드레스덴을 지나 바흐가 잠들어 있는 라이프치히, 끝으로 세계적인 자유 도시 베를린에서 일정을 마치는 코스입니다.

유럽 도시문화 해설 : 정윤수 교수

먼저 이번 여행에서 각 도시와 문화적인 맥락을 해설해주실 정윤수 선생님을 소개해야 겠죠? 정 선생님은 계간 「리뷰」 편집위원, 오마이뉴스 논설위원, 인문아카데미 풀로엮은집 사무국장 등으로 활동하던 20, 30대에 문학, 음악, 일상문화, 스포츠 등에 걸쳐 연구 및 비평 활동을 하였고, 마흔 넘어 성공회대 문화대학원에 진학하여 광화문광장에 관한 연구로 석사 학위를 받았으며, 같은 대학의 일반대학원 사회학과 박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2015년 한신대학교 정조교양대학 교수를 거쳐 현재는 모교 성공회대학교 문화대학원에서 가르치고 계십니다. 아울러 KBSN에서 ‘합의판정’이라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계십니다.

도시문화뿐만 아니라 클래식 음악과 스포츠에도 깊은 관심을 갖고 서로 연결지으며 현상을 해석하기를 즐기십니다. 책도 많이 쓰셨는데요, 『클래식, 시대를 듣다』, 『인공낙원, 현대 도시 문화와 삶에 대한 성찰』, 『노동의 기억 도시의 추억, 공장』, 『축구장을 보호하라』 등이 있습니다. 정교수님과 함께 떠나는 여행, 설레지 않으세요?^^

여행 컨셉과 일정

이번 여행은 유럽 도시별로 주제를 갖고 들여다 볼 계획입니다.

  • 비엔나 : 말러의 음악과 클림트의 그림, 오토 바그너와 아돌프 루스의 건축들을 살펴보며 한 때 제국의 수도였던 비엔나가 현대 사회로 이행하는 과정을 살펴볼 예정입니다.
  • 잘츠부르크 : 이곳의 주제는 모차르트입니다. 모차르트가 당대의 신동이자 음악천재였습니다만, 중세와 근대 사이에 끼어 있는 인물이기도 했습니다. 특히 중세의 몰락과 근대가 태동하던 시기에 모차르트가 어떤 음악을 만들어내고, 또 어떤 사상에 영향을 받았을지를 탐구합니다.
  • 뮌헨 : 독일 맥주의 고향 같은 뮌헨은 바이에른 공국의 수도이기도 했습니다. 신성로마제국의 한 부분이었던 뮌헨의 역사를 더듬어 보고, 남부 독일 특유의 낭만주의 문화 전통 또한 살펴볼 계획입니다.
  • 뉘른베르크 : 독일 사회를 지탱하는 중요한 정서인 ‘장인정신’의 원형을 탐색하고, 아울러 히틀러 시대의 독일의 흔적도 살펴봅니다.
  • 바이로이트 : 이곳은 바그너 음악의 성지로 유명합니다. 바이에른의 군주였던 루드비히 2세와 음악가 바그너가 바이로이트에서 꿈꿨던 세상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남부 독일의 거대한 신화적 상상과 무모하면서도 예술적인 환상을 살펴봅니다.
  • 프라하 : 프라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사랑하는 관광도시입니다만, 독일, 러시아, 오스트리아 등과 같은 강대국 사이에 끼었으면서도 말러와 카프카 같은 독보적인 예술가를 길러낸 잠재력 높은 도시이기도 합니다. 복합적인 갈등의 역사에서 체코 프라하는 어떻게 문화를 생산해낼 수 있었을까요?
  • 드레스덴 : 이곳은 유럽 바로크 문화의 결정판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습니다. 아울러 제2차 세계대전 중 폭격 피해를 가장 많이 받은 도시 중 하나로 그 슬픔의 흔적을 고스란히 안고 있습니다. 유럽 중소 도시들의 역사적 의미와 문화적 가치를 살펴볼 수 있는 매우 소중한 도시입니다.
  • 라이프치히 : 도시 크기는 작지만 문화적, 교육적, 사상적으로 깊이 들여다 봐야 할 도시입닏. 특히 바흐의 음악과 바로크 시대가 지향한 ‘조화로움’이 무엇이었는지 살펴 볼 예정입니다.
  • 베를린 : 통일 독일의 상징이자 수도인 베를린은 세계에서 손꼽히는 국제 도시로 수많은 세계인들을 불러모으고 있습니다. 분단과 통일의 여정, 세계 대전의 참상과 홀로코스트에 대한 반성, 그리고 독일 정신의 뿌리를 이 도시에서 찾아봅니다.

 

여행지 주요 이미지

성슈테판 성당과 비엔나 전경
호헨잘츠부르크성
뮌헨 시티센터
디즈니랜드 모델이 된 노이슈반스타인성(퓌센)
프라하의 야경
드레스덴 츠빙거 궁전
바흐 동상(라이프치히)
브란덴부르크문(베를린)

여행 안내

  • 기간 : 2017년 8월 9일(수) ~ 8월 19일(토) 10박 11일
  • 여행지 : 비엔나, 잘츠부르크, 뮌헨, 퓌센, 뉘른베르크, 바이로이트, 프라하, 드레스덴, 라이프치히, 베를린(3개국 10개 도시)
  • 경비 : 총 380만원(항공료, 호텔 2인 1실, 조식, 전용차량, 여행자 보험, 인솔자 등 포함)              (** 중식&석식, 입장료, 각종 음료 등의 개인비용 & 각종 팁 불포함 )
    • 중고생 30만원 할인
  • 신청기간 : 2016년 6월말까지(입금순 20명)
  • 예약금 : 150만원(경비완납은 6월 30일까지)
  • 필요 서류 : 유효기간 6개월 이상의 전자 여권 / 여유사증 3페이지 이상의 여권
  • 입금계좌 : 우리은행 1005-902-682917(예금주 또다른세상협동조합)
  • 문의 : 김태훈 사무국장(010-9662-3228), 염주실 비단길여행사 실장(070-7124-2125)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