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대 이란의 서구화 정책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Share on Google+Share on LinkedIn

구정은의 이란역사(4) – 파흘라비(팔레비) 왕조의 개혁

 

근대 이란은 카자르 Qajars 왕조 (1795-1925) 시기부터라고 볼 수 있다. 아그하 모하마드 칸 Agha Mohammad Khan은 케르만 지방에서 잔드 Zand 왕조를 끝내고 카자르 왕조를 연 뒤 테헤란으로 천도했다. 하지만 성격이 극악무도해서 시종에게 살해되고 말았다고. 아들도 애비 못지 않았는지, 사치에 탐닉해 국고를 탕진하고 아제르바이잔을 러시아에게 빼앗기는 바보짓을 했다. 아제르바이잔은 이란 문화권인데 옛 소련 시절을 거치면서 나라가 완전히 비틀어졌고, 독립한 뒤에는 아수라장 꼴이 났다.

19세기 중엽부터 러시아와 영국이 이란을 침략하기 시작. 문제의 저 아들내미는 러시아와 두 번 싸워서 지고 끝내 코카서스를 빼앗겼고, 또 그 아들놈은 1857년 파리조약으로 헤라트와 아프간땅을 영국에 내줬다. 이른바 ‘그레이트게임’이라 부르는 혈전이었다.

헤라트는 아프간 서쪽, 즉 현재의 이란에 가까운 쪽인데 ‘페르샤 양탄자’의 본고장이다. 뒤에 영국은 아프간을 장악하려다 엄청 데이고 학을 뗐는데, 그 짓을 소련이 80년대 반복하고 지금 미국이 또 하고 있으니. 아무튼 아제르-이란-아프간 지역의 오늘날 국경선 윤곽이 저 바부팅이 왕 시절에 만들어진 셈이다.

낫세르 앗딘 샤 Naser ad Din Shah (1848-1896) 시절에 미르자 타키 칸 아미르 Mirza Taqi Khan Amir (위 사진) 라는 재상이 있었다. 어느 제국이나 그렇지만 이슬람권은 관료제가 발달해 얘기 속에 ‘재상’이 자주 등장한다.

현명한 재상은 쓰러져가는 국가를 살리기 위해 과감한 개혁정책을 시도하였으나 관료들의 저항과 국왕의 견제로 결국 내쳐진 뒤 죽임을 당한다… 망조 든 나라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스토리다. 보통 아미르 카비르 Amir Kabir 라 불리는 이 재상은 이란에서 크게 존경받는 인물인데, 지금도 많은 이란인들이 그의 개혁이 중단됐던 것을 아쉬워한다고.

1871년 또 다른 재상이 다시 개혁을 추진했다가 역시 실패. 이란의 근대화는 결국 일그러질대로 일그러졌고, 자발적인 근대화가 이뤄지지 못했다. 영국의 경제침탈이 본격화되면서 민중의 반외세 운동도 거세졌다. 1890년에는 영국이 담배독점권을 가져가자 이슬람 지도자가 금연령을 포고, 결국 독점권을 되찾은 일도 있었다.

왕실은 썩어서 국가재산을 서구에 팔아치웠다. 상인과 학생, 지식인을 중심으로 왕권 제한 움직임이 분출되기 시작했다. 1906년 8월 무자파르 알딘 샤 Muzaffar al Din Shah는 제헌을 약속했고 12월에 근대적 헌법이 제정됐다. 되는 일이 없으려니, 이 왕이 닷새만에 죽었다. 뒤를 이은 모하마드 알리 샤 Mohammad Ali Shah는 입을 씻고 헌법을 파기한다. 그리고는 러시아 장교가 지휘하는 군대(코사크 병단)를 시켜 의회를 폭파해버린다.

봉기는 전국으로 확산됐다. ‘제헌 혁명’이라 부르는 이 봉기를 이끈 제헌파들은 1909년 7월에 테헤란에 입성해 샤를 몰아내고 헌정을 세운다.

1907년부터 러시아와 영국은 이란을 양분해 수탈을 하고 있었다. 1차 대전 중 이란은 영국, 러시아, 터키군의 전쟁터가 되어 짓밟혔다. 러시아가 1917 볼셰비키 혁명을 거치면서 내정에 정신 팔린 사이, 영국은 1919년 사실상 이란을 보호령으로 만드는 조약을 강요해 식민화한다. 이란인의 反英 감정은 극도로 고조됐다. 이를 기반으로 떠오른 인물이 코사크 부대 사령관인레자 칸 Reza Khan 이었다.

레자 칸은 1926년 ‘레자 샤 파흘라비’로 등극, 팔레비(파흘라비) 왕조(1926-1979)를 열어젖힌다. 레자 샤는 과감하고 체계적인 서구화에 들어간다. 부족 중심의 형태로 운영되던 군대를 혁신, 상비군으로 만들어 왕정의 권력을 강화했고, 관료제를 뜯어고쳤다. 전국을 포괄하는 교육제도를 도입하고 근대적인 대학을 만들었는데, 이것은 ‘세속국가’를 지향했던 레자 샤의 원대한 야심을 알려준다.

옛날 우리나라에서 유학자들이 서당에 앉아 아이들을 가르친 것처럼 이슬람권에서는 이슬람학자들이 교육을 맡았었다. (이슬람권에는 오래전, 10세기부터 대학이 발달했는데 아프간에서 테러리스트 온상이 되고 있다고 (미국이) 지탄했던 ‘마드라사’가 이런 교육기관들을 가리킨다. 이집트 카이로의 알 아즈하르 성원(聖院)에 있는 대학은 세계에서 가장 오랜 대학 중 하나로 꼽힌다.)

레자 샤(위 사진)는 이슬람 학자들에게서 교육권을 빼앗아 종교적, 전근대적 사고방식 대신 세속적, 서구적, 합리적, 근대적 국민의식을 고양시키려 했다고 보면 되겠다. 그의 개혁으로 근대적 교육을 받은 관리들이 생겨나고 경제가 회복되고 중산층이 형성됐다.

교육 뿐만 아니라 사법권도 이슬람학자들에게서 근대적 사법기구로 넘어오게 됐다. 역시 이슬람의 독특한 측면인데, 이슬람은 종교라기보다는 종교-문화-사상-사회-정치체계의 통일체다.

꾸란의 말씀은 경전인 동시에 법전에 해당되고, 신과 인간 사이를 매개하는 ‘성직자’ 개념이 없는 대신 이슬람 학자 겸 율법학자들이 무슬림을 지도한다. 권위있는 율법학자들(다른 종교권에서는 ‘성직자’로 부르는)이 법률적 판단을 해서 발표하는 것을 파트와 fatwa 라고 하는데, 무슬림들에게는 막대한 영향을 미친다. 서구 법체계의 ‘판례’에 해당된다고 보면 될 것 같다. 레자 샤는 근대적 사법체계를 도입해서 성직자들의 자의적인 판결 관행을 중지시키고, 1936년에는 여성들의 차도르를 없앴다.

하지만 개혁을 밀어붙이기 위해 반대세력과 언론을 강도 높게 탄압했다. 봉건적 특권을 박탈당한 이슬람 세력은 결국 왕조의 적이 되고만다. 왕가와 성직자(편의상 이렇게 부른다면)의 대립은 1979년 이슬람 혁명을 이해하는 주요한 열쇠다. 근본적으로 레자 샤의 근대화 정책은 봉건적 토지소유제도를 혁파하는 데에는 이르지 못했기 때문에 토대 없는 윗줄만의 개혁으로 그쳤고, 더욱이 개혁에 드는 비용도 농민 세금에 의존했기 때문에 민중의 지지를 얻지 못했다.

레자 샤는 소련과 영국을 견제하기 위해 독일과의 경제관계를 강화했다. 열받은 소련과 영국은 1941년 이란을 침공해 레자 샤를 압박하기 시작했고, 위기감을 느낀 그는 결국 아들 무하마드 파흘라비에게 왕위를 넘겨준다. 레자 샤는 영국군에 체포돼서 영국과 모리셔스 등지를 전전하다 1944년 남아공의 요하네스버그에서 외롭게 죽어갔다.

파흘라비 왕조는 친미 부패왕조의 이미지가 워낙 강하긴 하지만, 적어도 레자 샤는 카자르 왕조 말기의 혼란을 수습하고 개혁을 추진, 이란인에 의한 근대화를 추진하고 제국주의에 맞서려 했던 정치가로 평가해야 한다…고 오늘날의 사가(史家)들은 말하고 있다 -_-

잘 모르긴 하지만, 그의 개혁이 성공했었다면 터키의 케말 아타튀르크(터키의 아버지)처럼 ‘이란의 아버지’가 되었을 지도 모르겠다. (역사에서 ‘만약’을 가정해보는 것은 아주 좋은 일이다. 가능성들을 점검해보고 점쳐보고 실패의 원인을 찾는 것은 대단히 중요하고, 또 재미삼아 ‘만약에~’ 해보는 것만 해도 아주 좋다. 왜 그걸 나쁘다 하는지 모르겠다)

레자 샤의 개혁이 케말 파샤의 개혁과 다른 점이 있었다면? 케말은 공화정을 택했는데 왜 레자 샤는 왕정을 택했을까? 더 재미난 것은, 터키와 이란을 어떻게 볼 것인가 하는 점일 것이다. 터키는 서방에서 ‘서구화해서 성공한 케이스’라고 떠들어대고 있고 (실제로는 터키를 미워하면서) 이란은 서방에서 ‘악마의 나라’로 몰아붙이고 있는데, 과연 그럴까(계속).


* 이 글은 경향신문 구정은 기자의 블로그에 올라온 것으로 저자의 허락을 받아 여기에 게재합니다. 원문 주소는 http://ttalgi21.khan.kr/3254 입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